중·러 방문한 최선희 모든 일정 마치고 11일 평양 귀국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모스크바 출발 11일 경유지인 베이징 도착, 김정은 국무위원장 방러 계획 질문에 "논의하지 않았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자료사진
중국과 러시아를 잇따라 방문했던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순방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라 11일 경유지인 베이징(北京)에 도착했다.


전날 밤 모스크바를 떠난 최 부상은 이날 오전 8시쯤 에어차이나 CA910편 여객기를 타고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 제3터미널에 도착해 6시간 가량 머물다 평양행 고려항공 JS252편으로 갈아탄 뒤 평양으로 향했다.

최 부상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러 일정 논의과정을 묻는 질문에 "그런 건(방러일정 논의) 없었다"고 짧게 답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의 회동 계획 등을 묻는 질문에도 별다른 답을 하지 않았다.

최 부상이 모스크바에서 탑승한 항공기에는 중국의 북핵 6자회담 대표인 쿵쉬안유(孔鉉佑)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 특별대표도 탑승해 눈길을 끌었다. 쿵 특별대표와 그를 수행한 천하이(陳海) 중국 외교부 아주국 부국장 등은 CA910편이 베이징에 도착한 뒤 20여 분만인 오전 7시30분쯤 베이징 시내로 이동했다.

쿵 특별대표는 여객기가 서우두 공항에 착륙하자마자 공항을 떠나 양자가 별도의 회동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2차 북미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일정 등을 논의할 북미 실무협상은 이르면 다음 주쯤 열릴 예정이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