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배구 성추행 논란' 체육회, 감사 착수

- +

뉴스듣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배구 대표팀의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훈련 모습.(사진공동취재단)
여자 배구 대표팀 성추행 논란에 대해 대한체육회가 감사에 착수했다.


체육회는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벌어진 여자배구 대표팀 코치의 성추행과 관련해 감사실에서 감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기흥 체육회장의 지시로 진행되는 이번 감사는 당사자들을 직접 불러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일단 김칠봉 선수촌 훈련본부장 지휘로 1차 진상 조사에 들어갔다. 추가 결과가 나오면 성 관련 문제를 담당하는 클린스포츠센터에서 2차 조사가 진행된다. 대한배구협회도 자체 진상조사위원회에서 확인 작업에 나섰다.

여자 대표팀은 최근 끝난 2018 세계선수권대회를 앞두고 돌연 A 코치가 물러났다. 여기에는 A 코치가 지난달 진천선수촌에서 여성 스태프에게 성추행 논란이 될 행동이 한 것이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A 코치는 성추행에 대해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차해원 대표팀 감독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16개 팀 중 12위에 그친 데 대해 책임을 지고 물러났다. 유경화 협회 여자경기력향상위원장과 함께 사퇴 의사를 밝혔다. 여자 배구 대표팀이 이래저래 어수선한 상황이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