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SKT, 5G 장비 "화웨이 안쓴다"…삼성·에릭슨·노키아 선정

- +

뉴스듣기
기존 LTE 장비와 연동, 품질·생태계 고려…"화웨이 제외, 보안 때문은 아냐"

SK텔레콤이 5G 장비업체로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를 선정했다. 업계 관심사였던 '화웨이'는 채택하지 않았다.

14일 SK텔레콤은 5G 장비 공급 우선협상대상자로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3사는 LTE 도입 당시에도 SK텔레콤에 기지국 등 무선 장비를 공급했던 곳이다.

우선협상자 선정을 위해 SK텔레콤은 지난 6∼8월 성능시험(BMT)을 진행했다. 화웨이는 성능시험 대상에 들었으나 최종 선정 업체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SK텔레콤은 "3사가 관련 기술을 선도하고 생태계 활성화에 필요한 역량을 갖췄다고 평가했다"면서 투자 비용 등 재무적 요소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며 배경을 전했다.


5G 도입 초기에는 LTE 장비와 연동이 불가피한 만큼 기존 장비업체를 선정한 것으로 보인다. LTE 구축 당시 SK텔레콤은 권역별로 삼성전자(수도권), 에릭슨(경상), 노키아(전라) 장비를 도입했다. 당시 화웨이 장비는 도입하지 않았다.

이번에 3사가 공급하는 장비는 5G 무선 핵심 장비인 기지국과 교환 장비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서비스 품질과 5G 생태계 활성화를 최우선으로 고려했다"며 "구축 과정에서 망 품질을 빠르게 끌어올리는 게 중요한 만큼 기존 장비와 얼마나 잘 연동될 수 있는지도 중요하게 봤다"고 말했다.


'가성비 갑'이지만 보안이 늘 발목이었던 화웨이에 대해서는 "보안 이슈가 장비 채택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았다"며 "아직 완성 장비가 나오지 않아 보안 검증이 현재로써는 어렵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10월 중 계약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망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상용화 시점은 내년 3월을 목표로 하고 있다.

SK텔레콤은 "국내에서 가장 먼저 5G 장비 공급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 만큼 계약 등 남은 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세계 최고 품질의 5G 상용망 구축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이 5G 장비업체를 선정함에 따라 KT와 LG유플러스도 조만간 업체를 선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LG유플러스는 서울과 수도권 지역 LTE 서비스에 화웨이 장비를 쓰고 있다. LG유플러스의 화웨이 장비 도입이 기정사실화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지난 6월 말 당시, 대표이사였던 권영수 부회장은 취재진에 "이변이 없는 한 5G에서도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게 될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