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강력 태풍 '망쿳' 접근…80여만명 대피령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오늘의 핫뉴스

닫기
500㎜ 넘는 집중호우 예상

이한형 기자/자료사진
강력한 태풍 '망쿳'이 필리핀 수도 마닐라가 있는 북부 루손 섬을 향해 다가오면서 주민 80여만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14일 로이터통신과 현지 필리핀스타 등 외신에 따르면,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시속 255㎞의 돌풍을 동반한 강력한 태풍 '망쿳'이 15일 오전 루손 섬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했다.

이에 따라, 필리핀 재난 당국은 해안가 저지대와 섬 주민 82만4천 명에게 대피령을 내리고 각급 학교에는 휴교령을 내렸다.

당국은 500㎜가 넘는 집중호우로 대규모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태풍의 직접적인 이동 경로에 430여만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고 1천만 명이 영향권에 들어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라고 지시한 가운데 재난 당국은 태풍 경로를 24시간 추적하면서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했다.

또 필리핀 북동부 38개 주에는 경계경보 1∼2단계가 발령됐다.

이번 태풍은 지난 2013년 7천300여 명의 희생자를 낸 태풍 '하이얀' 때보다 1m 높은 6m의 폭풍해일이 발생할 것으로 예보됐다.

또 몬순 강우와 겹쳐 지난 2009년 240명의 목숨을 앗아간 태풍 '온도이' 때(455㎜)보다 많은 550.9㎜의 집중호우가 예상된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