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베틴뱅크 완파…KOVO컵 4강 대진 완성

- +

뉴스듣기
KGC인삼공사-현대건설, 흥국생명-GS칼텍스 결승행 티켓 두고 격돌

현대건설 선수들이 10일 충남 보령·한국도로공사컵 여자프로배구대회 베틴뱅크와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현대건설이 한국배구연맹(KOVO) 컵대회 4강행 막차를 탔다.


현대건설은 10일 충남 보령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8 보령·한국도로공사컵 여자프로배구대회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초청팀인 태국의 베틴뱅크를 세트 스코어 3-0(26-24 25-22 25-23)로 완파했다.

조별리그에서 2승 1패를 기록한 현대건설은 조 2위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1세트부터 접전이 벌어졌다. 현대건설은 23-23에서 상대 공격 범실로 먼저 세트 포인트에 도달했다. 이후 팜 티 팜의 공격의 공격을 막지 못해 경기는 듀스로 이어졌다.

현대건설의 집중력이 좋았다. 김주향의 오픈 공격으로 리드를 잡았고 상대 수비가 흔들린 틈을 노려 김주향의 공격이 다시 통하면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기세를 몰아 2세트까지 따낸 현대건설은 경기를 3세트에서 끝냈다. 3세트 황연주의 백어택으로 24-22를 만든 현대건설은 1실점 이후 황연주가 오픈 공격으로 경기를 매조졌다.

황연주는 양 팀 통틀어 최다인 24득점으로 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김주향(13득점)과 정시영(12득점)도 두 자릿수 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현대건설의 승리로 4강 대진도 완성됐다.

현대건설은 3전 전승으로 A조 1위에 오른 KGC인삼공사와 11일 같은 장소에서 결승행 티켓을 두고 격돌한다. B조 1위를 기록한 흥국생명은 A조 2위이자 지난해 KOVO컵 우승팀 GS칼텍스를 만난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