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받자마자 업무 복귀…도정부터 챙긴 김경수 경남지사

- +

뉴스듣기
경남도 서울본부서 영상회의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등 현안 주문

(사진=경남도청 제공)
드루킹 댓글 조작 관련 혐의로 밤샘 특검 조사를 받은 김경수 경남지사가 쉴 틈 없이 곧바로 도정 현안 챙기기에 나섰다.

김 지사는 10일 오후 경상남도 서울본부로 출근해 문승욱 경제부지사와 관련 국·과장, 그리고 한경호 행정부지사와 실·국장이 참여한 영상회의를 잇따라 열고 도정 주요 현안을 점검했다.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휴가를 낸 김 지사는 특검 조사가 10일 새벽에 끝나 하루 휴가를 연장했지만, 반일 연가로 바꾸고 이날 오후 업무에 복귀했다.

김 지사는 회의에서 스마트공장의 개발과 보급 확산에 대해 언급했다. 도는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2000개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 지사는 "스마트 공장의 확산을 통해 제조업 생산성을 높이고, 또 스마트 공장에 들어가는 설비 등 관련 산업을 육성해 스마트 공장 확산이 관련 산업 발전에도 도움이 되게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스마트 공장 확산에 속도를 내고, 스마트 산단이라는 보다 큰 그림을 그려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정부와 협의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지사는 "중소기업의 스마트 공장 확산을 위해서는 정부와 지방정부뿐 아니라 대기업의 협력도 필요하다"며 "지역 내 대기업 CEO들을 만나 협력사의 스마트 공장 지원 등 상생협력 방안을 협의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앞서 김 지사가 경남의 경제와 민생을 직접 챙기겠다며 설치한 경제혁신추진위는 전날인 9일 첫 현장 방문지로, 스마트공장을 구축한 현대위아(주)와 (주)신승정밀을 찾았다.

스마트공장 구축이 제조업 혁신의 출발점으로 보고, 생산 과정을 최적화한 독일의 '인더스트리 4.0' 을 접목해 제조업 혁신에 맞는 경남 모델을 찾기 위해서다.

김 지사는 사회적 일자리 창출과 사회서비스원에 대한 검토도 주문했다.

(사진=경남도청 제공)
그는 "심각한 고용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사회적 서비스를 공급하는 부분에서 더 많은 일자리가 창출돼야 한다"며 "사회서비스원의 설립을 통해 공공서비스를 강화하고 일자리를 만들어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폭염 대책에 대한 당부도 이어졌다.

김 지사는 "도민들의 어려움과 고통을 최소화하고, 폭염으로 농작물 작황이 좋지 않으니 추석 제수용품 등 필수 농수산물 수급대책에 대해서도 세심하게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마지막으로 "다음 주 기획재정부에서 정부 예산안을 마무리한다"며 내년도 국비예산 확보를 위한 노력도 요청했다.

김 지사는 이날 특검 조사를 마친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는 특검이 어떤 정치적 고려도 없이 오직 진실에 입각해 합리적이고 공정한 답을 내놓을 차례"라며 "저는 경남으로 내려가서 도정에 전념하고 경제와 민생살리기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글을 올렸다.

김 지사는 11일 오전 경남으로 내려와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정기대의원대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