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노트만의 주력무기 S펜 ‘블루투스’ 날개까지 달았다.

- +

뉴스듣기
갤럭시 노트9이 노트 시리즈만의 강점인 S펜에 블루투스 기능을 탑재해 더 강해진 모습으로 세계시장에 첫선을 보였다.

삼성전자는 미국 현지시간으로 9일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Barclays Center)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8' 행사를 열고 ‘갤럭시 노트9’을 세계 언론에 공개했다.

삼성은 갤럭시 노트 시리즈만의 특징이면서 독특한 스마트기기 사용 문화를 만들어 온 S펜에 블루투스 기능을 탑재했다.

또 4,000mAh의 대용량 배터리와 128GB·512GB 내장 메모리, 10nm 프로세서,
최대 1.2Gbps 다운로드 속도 등 역대 최강의 성능으로 하루 종일 어떠한 제약 없이
사용할 수 있다고 삼성은 강조했다.

촬영 장면에 따라 최적의 색감으로 알아서 조정해주는 인텔리전트 카메라로 언제 어디서나 완벽한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고 삼성은 덧붙였다.


‘갤럭시 노트9’은 6.4형의 몰입감을 극대화한 '인피니티 디스플레이(Infinity Display)'
디자인과 하만(Harman)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인 AKG의 기술로 완성한 스테레오
스피커,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를 지원해 강력한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한다고 삼성은 밝혔다.

노트9은 또 스마트폰을 데스크탑 PC처럼 사용할 수 있는 '삼성 덱스(DeX)'도 '갤럭시 노트9'과 함께 한 단계 진화했다고 삼성은 설명했다.


‘갤럭시 노트9’과 TV나 모니터를 HDMI 어댑터로 연결하기만 하면 별도의 액세서리 없이 바로 스마트폰에서 즐기던 애플리케이션, 게임을 큰 화면으로 즐길 수 있다는 것.

전작인 노트8에도 덱스는 있었지만 이때만 해도 스마트폰 보다 더 큰 ‘덱’을 들고 다녀야 했다.

그러나 노트9에서는 이런 ‘덱’이 필요없이 케이블만 가지고 다니면 된다.

삼성전자 IM부문장인 고동진 사장은 “갤럭시 노트는 2011년 첫 선을 보인 이후 언제나
업계 혁신의 기준을 제시하고,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기술력을 보여준 제품“이라면서 ”갤럭시 노트9은 모든 일상과 업무를 스마트폰과 함께 하는 사용자들이 원하고 필요로 하는 기능과 성능, 인텔리전스 등 모든 것을 갖춘 최고의 스마트폰“이라고 말했다.

'갤럭시 노트9'은 미드나잇 블랙, 오션 블루, 라벤더 퍼플, 메탈릭 코퍼 등 총 4가지 색상으로 오는 24일부터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