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달걀 살충제 오염 여부 집중 검사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오늘의 핫뉴스

닫기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은 12일 닭진드기 감염이 우려되는 여름철을 맞아 살충제에 오염된 달걀 유통을 막기 위해 생산농가와 유통·판매업소를 대상으로 계란 살충제 오염 여부를 집중 검사한다고 밝혔다.

광주보건환경연구원과 5개 자치구는 이번 검사기간 광주지역 계란 생산농가 3곳과 식용란 수집 판매업소 96곳의 계란을 무작위로 수거해 비펜트린, 피프로닐, DDT 등 30여 종류의 살충제 오염 여부를 검사할 계획이다.


또 테트라사이클린계, 퀴놀론계, 설파제 등 20여 종류의 동물용의약품 검사도 병행 실시한다.

검사 결과 살충제 성분이 검출될 경우 달걀은 즉시 회수해 폐기하고 위반농가의 농가정보를 시민에게 공개할 방침이다.

생산농가가 살충제 잔류위반 농가로 지정될 경우 2주 간격으로 6번의 검사과정을 거친 뒤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지 않을 때만 다시 달걀을 판매할 수 있다.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계란 생산농가와 유통계란을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검사해 부적합한 계란이 한 알이라도 유통되지 않도록 철저히 검사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