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北 리수용, 베이징 거쳐 평양행…북중, 접촉한 듯

- +

뉴스듣기
쿠바 방문 후 베이징 경유…中중련부 공항서 마중

(사진=연합뉴스)
북한 외교를 총괄하는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원회 국제담당 부위원장이 쿠바 방문 일정을 마치고 러시아와 중국을 경유해 12일 귀국길에 올랐다.

이날 베이징 공항에는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차량들이 목격돼 북중간 접촉이 있었던 것으로 관측됐다.

쿠바를 방문한 리 부위원장은 지난 11일 모스크바를 거쳐 12일 오전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한 뒤 3~4시간 머문 뒤 평양행 고려항공편에 탑승했다.

리 부위원장은 앞서 지난 3일 베이징을 경유해 모스크바에 도착한 뒤 5일 쿠바로 떠났으며 지난 9일 모스크바에 다시 도착했다.

그의 쿠바 방문은 최근 외교환경이 급변하는 상황에서 북한이 쿠바와 사회주의 '형제 국가'로서 맺어온 긴밀한 유대관계를 다지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리 부위원장은 쿠바에서 라울 카스트로 공산당 총서기, 미겔 디아스카넬 국가평의회 의장 등을 잇따라 만났다.

그의 쿠바 방문보다 더 주목되는 점은 그가 평양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중국 측과 접촉했느냐 여부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최근 방북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따른 북한 비핵화 합의 이행을 논의했으나 이견을 노출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만나지 못하는 등 어려움을 겪었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북미간 불협화음을 두고 중국이 뒤에서 북한을 조정하고 있다는 '중국 배후설'까지 대두한 상황이라 북한 외교를 총괄하는 리 부위원장의 중국측 접촉은 북미관계에 또다른 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

이날 베이징 공항 귀빈실 주변에는 중국 중련부 차량이 3대나 서 있고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까지 모습을 드러내 공항 안에서 리 부위원장과 중국측 인사간 면담이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베이징 소식통은 "중국은 미중 무역전쟁으로 벼랑 끝에 몰려 북한이라는 '지렛대'가 필요하고 북한 또한 북미협상에서 밀리지 않기 위해 중국이 필요한 상황이라서 이날 북중 고위급 관리들간에 만남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러나 이런 회동은 미국엔 달갑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