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소방관 방화복 전용 세탁기 개발했다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오늘의 핫뉴스

닫기
방화복 전용 세탁코스 개발에만 6개월
방화복 세탁기 20대 인천 남부소방서에 기증

ㅇㅇ LG전자
일반 세탁기는 세탁통이 회전하면서 빨래에 가해지는 원심력 때문에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할때 입는 방화복이 손상돼 성능이 떨어지게 할 수 있다.


따라서 세탁통의 회전속도와 헹굼, 탈수 등 세탁 알고리즘을 조절해 방화복 전용의 세탁코스를 개발하는게 필요했다.

가정에서 란제리나울 소재, 기능성 의류 등을 세탁할 때 사용하는 전용 세탁코스와 비슷한 원리다.

LG전자는 방화복 세탁기가 부족해 소방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을 지난해 여름에 전해 듣고 곧바로 제품 개발을 시작해 같은 해 12월 출시했다고 설명했다.

이 제품은 한국소방산업기술원(KFI: Korea Fire Institute)에서 실시하는 인정시험과 제품검사를 통과하며 KFI 인정도 획득했다고 LG전자는 전했다.

LG전자는 11일 인천시 주안동에 위치한 인천남부소방서에서 ‘방화복 세탁기 기증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LG전자가 이번에 인천소방본부에 기증한 방화복 세탁기는 총 20대로 인천소방본부는 방화복 세탁기가 소방관들의 근무환경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