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문 대통령 "북미 협상, 정상 궤도에 진입…충분히 성공할 것"

- +

뉴스듣기
"실무협상, 순탄치 않은 부분도 있고 오랜 시간이 걸릴 것…북한의 미국 비판, 협상 과정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전략"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1일 오후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에 도착해서 영접 나온 입 웨이 키앗 주한 싱가포르 대사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북미 후속협상에 대해 "평가가 엇갈리지만 양측이 정상적 과정에 진입했으며 구체적 실무협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고 본다"고 밝혔다.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할리마 야콥 대통령과의 면담, 리센룽 총리와 정상회담에서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미고위급회담 등 비핵화 협상 진행상황에 대해 "북미간 협상은 이제 정상적인 궤도에 돌입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결과를 아무도 낙관할 순 없으나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하고 북한의 안전보장을 위해 국제사회가 노력을 모아간다면 북미협상이 충분히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 조심스럽게 전망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직후, 북한이 외무성 담화를 통해 미국의 태도를 비판한 것을 두고서는 "충분히 있을 수 있는 협상 과정"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구체적 실행 계획 마련을 위한 실무협상은 순탄치 않은 부분도 있고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그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것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결과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외무성 담화를 통해 미국을 비난했지만 그 내용을 보면 자신들은 성의를 다해 실질적 조치를 취해나가고 있는데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불평"이라며 "이는 협상과정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북한이 말해온 비핵화와 미국 한국이 얘기해온 비핵화의 개념이 같은 것이냐는 의구심도 있었지만 이번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으로 비핵화의 개념에 차이가 없음이 확인됐다"며 "북한이 미국에 요구하는 조치가 과거처럼 제재 완화, 또는 경제적 보상이 아니라 적대관계 종식과 신뢰구축이라는 점에서 북한의 과거 협상 태도와 큰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신남방정책의 핵심 협력국인 싱가포르와의 실질 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이날 정상회담을 진행한 문 대통령은 리센룽 총리와 함께 정부-국민간 교류 확대, 4차산업혁명 공동 대응, 해외 스마트시티 공동 진출, 중소기업 스타트업간 협력 확대 등에 합의했다.

두 정상은 '한-싱 4차 산업혁명 기술협력 MOU', '한-싱 환경협력 MOU', '한-싱 중소기업 혁신 및 스타트업 협력 MOU' 등 세 건을 체결했다.

정상회담을 마친 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리센룽 총리 부부와 함께 보타닉 가든(Botanic Garden)을 방문해 '난초 명명식'에 참석했다.

난초 명명식은 싱가포르 정부가 귀빈에 대한 예우의 의미를 담아 새롭게 배양한 난초 종에 귀빈의 이름을 붙이는 행사로, 한국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난초 이름은 '문재인 김정숙 난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