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K-POP 인기, 전세계 한국어 배우기 열풍 이끌어"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K-POP 인기로 인해 전세계에서 한국어 배우기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고 영국의 BBC방송이 11일 보도했다.


특히 싸이의 강남스타일과 같은 K-POP 히트곡의 가사를 배우고 싶어 미국과 캐나다, 태국, 말레이시아 등에서는 한국어 인기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미국 현대언어협회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6년까지 미국 대학에서 언어전공이 전반적으로 줄어들고 있지만 한국어 전공채택률은 오히려 14% 증가했다.

현재 미국에서 한국어를 배우는 학생은 1만 4천명으로 20년전 163명에 비해 거의 100배 가까이 늘어났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외국어 학습 애플리케이션인 듀오링고는 수요가 늘면서 지난해 한국어과정을 시작해 20만명 이상의 가입자를 끌어들였다.

캐나다 토론토대학의 안드레 슈미트 교수는 10년전 한국어 강의가 시작됐을 때 30명에 불과했으나 현재 150명이 넘을 뿐만 아니라 수강 대기자도 있다고 밝혔다.

슈미트 교수는 이러한 열풍은 한국 대중음악과 드라마의 인기에 따른 것이라고 풀이했다.

슈미트 교수는 "온타리오주의 시골농장 출신의 한 학생은 한국을 알고 싶어서 토론토대학에 지원했다"면서 "15년 전만 해도 상상할 수 없는 이러한 현상이 유튜브의 등장으로 외딴 곳에 사는 이들에게도 그러한 문화를 접할 수 있도록 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BBC는 한류가 1990년대 한국 밖으로 퍼지기 시작했고 오늘날 BTS(방탄소년단)와 같은 K-POP 밴드가 전세계 스타디움과 최고의 음악차트를 차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러한 한류인기로, 심지어 유엔의 한 원조기구는 중동의 난민 청소년들과 서방의 학생들을 영상통화 서비스인 스카이프로 연결해 대화를 시작하도록 하는 매개체로 K-POP을 활용하고 있다.


알제리에 사는 K-POP 추종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들 대부분이 일상대화에서 한국어 단어와 숙어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정부는 지난해 미국의 조지워싱턴 대학에 한국학연구소를 설립하는 등 문화적 자산을 활용해 50개국에 130개의 한국어 교육시설을 설립했다.

BBC는 "이러한 교육시설들은 처음에는 대중문화 때문에 한국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을 끌어들이지만, 정치와 무역, 역사 등 한국의 다른 부분도 학생들에게 알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BBC는 그러나 K-POP 팬들은 한국어가 배우기 쉽지 않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미국 국무부 산하 외교관 언어연수전문기관인 외교연구원은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사람들이 가장 배우기 어려운 언어를 한국어라고 지목하기도 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