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기무사 계엄 핵심용의자 조현천, 美서 현상금 내걸려

- +

뉴스듣기
美교민들, 이인규·김규현 이어 이번엔 조현천 수배

워싱턴 교민들이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행방에 대해 200달러의 제보 현상금을 내걸었다. (사진=북미민주포럼SNS 캡처)
'국군기무사령부 계엄령 문건 사건'의 핵심 인물 가운데 한 명인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이 미국에 장기 체류 상태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현지 교민들이 현상금까지 내걸며 추적에 나섰다.

북미민주포럼은 12일 "군 인권센터는 계엄령 문건의 책임자인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과 작성자인 소강원 참모장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형법 제90조 내란예비·음모죄와 군형법 제8조 반란예비·음모죄 위반 혐의로 고발한다"며 "내란죄와 반역죄는 군사법정에서 최소 무기(징역) 이상 사형인데 조현천은 미국으로 출국 후 행방불명 됐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조 전 기무사령관의 행방에 대해 200달러 상당의 자체 현상금을 내걸고는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엔 조 전 사령관의 얼굴과 함께 "기무사 계엄 문건의 핵심으로 내란예비음모죄, 반란예비음모죄 위반혐의로 군인권센터로부터 고발당한 상태입니다. 미국에서 잠수 탈(잠적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미국현지 거주지 파악을 위해 수배 합니다"라는 내용이 적혀있다.

지목된 조 전 기무사령관은 기무사가 계엄령 검토 문건을 작성할 당시 관여한 인물로한민구 국방부 장관에게 문제의 문건을 최초로 보고했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누가 지시했고, 어느 선까지 보고됐는지에 대한 여부는 향후 수사를 통해 밝혀질 전망이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기무사를 수사할 독립수사단을 구성하라고 전격 지시했다.

국방부는 기무사의 '계엄검토 문건 작성'의혹을 규명할 특별수사단장을 임명한데 이어 검찰도 사건을 배당하고 군인권센터의 고발 내용 검토에 들어갔다.

한편 북미민주포럼은 노무현 전 대통령 논두렁 시계를 수사했던 이인규 전 대검 중수부장의 행방을 알아냈고 세월호 참사 보고 시각을 조작한 혐의를 받는 김규현 전 국가안보실 1차장의 행방 또한 찾아내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지난 11일 "지난번 이인규 전 중수부장을 찾아낸 미시 USA(북미민주포럼)에서 오늘 조 사령관을 수배했다며 곧 좋은 소식이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