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제8호 태풍 마리아 중국 상륙, 이재민 수십만명

- +

뉴스듣기
푸젠성 일대 고속철도, 비행기 운항 중단
제8호 태풍 마리아가 중국에 상륙하면서 수십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12일 중국 중앙기상대에 따르면, 제8호 태풍 마리아가 전날 아침 9시 10분쯤 푸젠성 황치반도를 거쳐 중국 대륙에 상륙해 장시성 내륙지방으로 서진 중이다.

상륙 당시 태풍중심부근의 최대 풍속은 초속 42m로 올해들어 중국에 상륙한 태풍가운데 가장 강한 태풍으로 기록됐다.

신츄일보 등에 따르면, 태풍상륙으로 저장성 연안지역에서는 36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또 푸젠성과 저장성을 오가는 고속철도의 운행도 이날 중단됐으며 항공기 이착륙도 지연되거나 취소되기도 했다.


또 푸젠성 등은 태풍 1급 및 2급 대응경보를 발령하고 공장가동 중단과 휴교 등의 조치를 취했다.

중앙기상대는 제8호 태풍 마리아가 1949년 이후 7월중 푸젠성에 상륙한 태풍으로는 가장 강력했고 푸젠성에 상륙한 역대 태풍중에서도 8번째로 강했다고 밝혔다.

현재 태풍 마리아는 푸젠성 연안에서 동쪽으로 500km 떨어진 지점에서 북서진하면서 점차 세력이 약해지고 있다. 전날 밤 장시성으로 들어가면서 열대성 저기압으로 약화됐다.

하지만 중앙기상대는 이날도 태풍의 영향권인 푸젠과 장시, 후난성 일대에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