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영상] 안철수, 2선 후퇴 선언…"성찰과 채움의 시간 갖겠다"

- +

뉴스듣기
"변화의 열망 이루지 못해 가슴 아파…정치 일선에서 물러날 것"
"독일에서 시작, 세계 곳곳서 깨달음 얻겠다…복귀 계획 세우지 않았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후보로 나섰다가 3위에 그친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12일 "저는 오늘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성찰과 채움의 시간을 갖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여러분께서 제게 보내주신 변화의 열망을 이뤄내지 못한 것이 오늘따라 더욱 가슴 아프게 다가온다"며 이 같이 밝혔다.

지난 2012년 9월 안풍(安風) 속에서 "국민들은 저를 통해 정치 쇄신에 대한 열망을 표현해주셨다", "그 열망을 실천해내는 사람이 되려 한다"며 대선 출마 선언을 한지 5년9개월 만에 정치 전면에서 물러나겠다는 선언이다.

당의 상징색인 민트색 넥타이와 검은 양복 차림을 한 안 전 의원의 표정은 입장문을 읽어내려가는 내내 상기돼 있었다.

다만 이번 선언은 정계 은퇴보다는 '휴지기'를 갖겠다는 뜻에 가깝다. 그는 "세계 곳곳의 현장에서 더 깊이 경험하고, 더 큰 깨달음을 얻겠다"며 "오늘날 대한민국이 당면한 시대적 난제를 앞서서 해결하고 있는 독일에서부터 해결의 실마리 얻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치적 식견을 더 쌓겠다는 뜻으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그는 앞서서도 당직자들과 만나 윈스턴 처칠 전 영국 총리의 발언을 인용해 "성공이든 실패든 계속 용기를 갖고 그 일을 해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말해 정계은퇴에 선을 그은 것이라는 해석이 뒤따랐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가 12일 오후 여의도 인근의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이날 안 전 대표는 '정치일선에서 물러나 성찰과 채움의 시간을 갖고자 한다며 변함없이 응원해준 당원 동지와 지지자 여러분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사진=윤창원 기자)
안 전 의원은 정계 복귀의 계기가 어떤 것이 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저는 어떤 생각도 갖고 있지 않다. 돌아올 계획도 세우지 않았다"면서 "독일에서부터 시작해 여러가지 어려움을 극복한 나라들을 직접 보고 깨달음을 얻으려는 목적밖엔 없다"고 했다.

첫 방문지를 독일로 택한 이유에 대해선 중소·중견 기업이 많고, 4차 산업혁명이 시작된 곳이며, 분단과 통일의 경험을 가진 곳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안 전 의원은 "독일의 그런 경험을 통해서 나름 가졌을 시행착오도 돌아보고, 그 과정을 어떻게 슬기롭게 해쳐나가는지 그런 것들을 열심히 배우러 떠나겠다"고 밝혔다.

그는 "(선거 패배 이후) 지난 5년9개월을 이번에 돌아볼 수 있었다"며 "다당제를 이루고, 여러가지 개혁에 앞장섰었다. 그렇지만 여러가지 부족한 탓에 기득권 양당의 벽을 허물진 못했다. 그렇지만 제가 갔던 길이 올바른 길이라고 지금도 믿는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