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이주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 2.9%로 하향조정"

- +

뉴스듣기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3.0%에서 2.9%로 0.1%포인트 하향조정했다.

내년도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종전 2.9%에서 2.8%로 낮췄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2일 금융통화위원회를 마친 뒤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국내 경기 흐름을 다시 점검해본 결과 금년도 경제성장률은 4월 전망치(연 3.0%)보다 소폭 낮은 2.9%로 예상됐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우리 경제가 잠재성장률 수준의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되지만 불확실성이 어느 때 보다 높아진게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대표적인 불확실성으로 그는 미중간 무역분쟁을 들었다.

이 총재는 "무역분쟁이 처음에는 그렇게 확산되지 않을 것으로 본게 사실인데 날로 확대되고 있고 향방을 가늠하기 어렵다"며 "(미국의 중국에 대한 2차 관세부과 조치가 )만약 시행에 옮겨진다면 우리 수출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적지 않을 것이라는 경계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성장률 전망치를 소폭 낮추긴 했지만 상반기 실적도 반영하고 하방 리스크도 고려한데 따른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국은행은 금통위에서 의결한 통화정책방향에서 "앞으로 투자는 둔화되겠지만 소비는 꾸준한 증가세를 이어가고 수출도 세계경제의 호조에 힘입어 양호한 흐름을 지속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총재는 향후 통화정책방향에 대해 "성장전망 경로상의 불확실성이 더 높아졌기 때문에 대내외 제반여건의 변화추이를 면밀히 지켜보면서 운용해나가겠다"며 "특히 글로벌무역분쟁의 전개방향과 함께 미 연준의 금리인상 지속이 국내외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주의깊게 살펴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우리 경제가 잠재성장률 수준의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고, 소비자물가는 4사분기에는 1%대 후반으로 높아져 목표수준에 근접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통화정책완화정도의 추가조정 여부를 신중히 판단해 나가겠다는 기존 입장에서 바뀐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고용지표가 악화된데 대해 이 총재는 "인구구조의 변화, 자본집약산업 중심의 성장세 지속, 서비스산업 생산성 향상 속도를 보면 30만명 내외의 취업자 수 증가를 기대하긴 어렵다"고 전망했다.

이날 금통위에서는 이일형 위원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해야 한다는 소수 의견을 제시했다. 금통위에서 인상 소수의견이 나온 것은 올 들어 처음이다

이에대해 이 총재는 "금통위의 공식적인 인상 시그널로 해석하는 것은 무리"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