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기무사개혁위 '계엄문건 작성' 수사 종료시까지 활동 멈출 듯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오늘의 핫뉴스

닫기
장영달 위원장 "수사결과 지켜보면서 방향 다시 정리해야"

과천 국군기무사령부 입구. (사진=황진환 기자)
국방부가 국군기무사령부 개혁을 위해 만든 '기무사 개혁위원회'(이하 개혁TF)가 기무사 관련 특별수사가 마무리 될 때까지 활동을 잠정 중단할 것으로 보인다.

장영달 개혁TF 위원장은 12일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개혁TF 회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회의를 해봐야 겠지만 새로운 상황"이라며 "지금까지 정리된 것만으로는 (개혁안이) 충분치가 않기 때문에 수사 결과를 지켜보면서 방향을 다시 정리 해야한다"고 말했다.

장 위원장은 "지금 우리 안보 상황은 남북 대화나 동북아시아 군사 정세 등 여러 가지로 봤을때 어느 때보다도 정보전이 심화될 수 있는 상황인데, 이러한 상황에 대처해야 할 기관이 이런 상황에 닥치게 돼 저희도 몹시 안타깝고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신속하게 수사가 진행이 돼서 정리가 빨리 되고, 기무사가 하루 빨리 제자리에 설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 위원장은 "저희는 국방부에서 기무사 개혁은 이러한 부분은 특히 감안해 달라는 요청이 있었다"면서 "그런 부분을 정리하는 단계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지난 5월 출범한 국방부 기무사 개혁TF는 그간 11회에 걸쳐 회의를 진행하며 기무사의 개혁 방안을 논의했다.

기무사 개혁TF는 장영달 전 국회의원을 위원장으로 최강욱 변호사 등 민간 위원과 현직 군 관계자 등 14명으로 구성됐다.

하지만 최근 세월호 유족 사찰 문건 작성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소강원 기무사 참모장이 자진 사퇴하면서 13명이 됐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