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인터뷰' 무대서 배우 부상…13일까지 공연 중단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더블케이 필름앤씨어터 공식 페이스북 캡처)
뮤지컬 '인터뷰'가 첫 공연에서 배우가 부상당하는 사고가 발생해 공연이 중단됐다.

제작사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는 11일 공식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지난 10일 공연에서 '유진 킴' 역의 최영준 배우의 예기치 못한 사고에 대해 배우들과 관객들께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최영준 배우는 상대 배우와 연기 도중 탁자에 얼굴을 부딪치는 사고를 당했다. 인중 부근에서 피가 쏟아지며 공연이 중단됐고, 배우는 119구급차로 응급실에 실려 갔다.


제작사는 "정밀검사 결과 코뼈와 목 등에는 문제가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며 "현재 상처를 치료하고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동료 배우들의 안정과 공연의 안전을 요하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이날부터 13일까지 공연을 중단하고 14일 공연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무대 위에서 배우가 피를 흘리며 주저앉았음에도 스태프들의 대처가 느리고 미흡했다는 지적이 일자, "전 제작진과 스태프가 사고 대처 요령을 다시금 철저히 숙지하고 예기치 못한 긴급사고 발생 시 배우와 스태프 간 즉각적인 소통이 가능할 수 있도록 매뉴얼을 꼼꼼하게 재정비하겠다"고 약속했다.

'인터뷰'는 미스터리 심리 스릴러 장르의 뮤지컬로, 2016년 처음 공연돼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공연을 진행해 화제를 모았다. 올해 이건명 민영기 김재범 김경수 김주연 김수연 등을 캐스팅해 기대작으로 관심을 받은 작품이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