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LG전자, 美이어 佛스마트폰 업체 상대로 獨서 소송전 왜?

- +

뉴스듣기
"특허 무단사용은 엄히 대처하겠다"

LG전자가 미국에 이어 이번에는 프랑스 스마트폰 제조업체를 상대로 독일에서 특허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LG전자는 현지시간으로 9일 독일 만하임(Mannheim) 지방 법원에 Wiko사를 상대로 한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고 11일 밝혔다.

Wiko사가 LG전자의 LTE 표준특허를 침해했다는 것이 이번 소송의 골자라고 LG는 설명했다.

LG가 스마트폰과 관련한 특허소송을 제기한 것은 지난해 3월 미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BLU사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다.

Wiko사는 지난해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스마트폰을 천만대 이상 판매한 프랑스 스마트폰 제조업체이다.

지난 2015년 Wiko사에 첫번째 경고장을 보낸 이후 여러 차례 특허 라이선스 협상을 요구했으나 Wiko사는 이에 응하지 않았다고 LG전자는 밝혔다.

이에따라 LG전자는 지적재산권을 적극적으로 보호하고 경쟁사들의 부당한 자사 특허 사용에 엄정하게 대처하기 위해 이번 소송을 제기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Wiko사는 프랑스 제조업체이지만 독일에서 소송을 제기하는 이유는 독일법원의 경우 행정절차가 빠르게 진행되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 특허센터장 전생규 부사장은 "자사가 보유한 특허에 대해 정당한 대가 없이 무단으로 사용하는 것에 대해 향후에도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