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팩 메고 출근한 김경수 경남지사 "도민이 우리의 주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문재인 정부 국정 운영 철학 '사회적 가치' 중심 도정 강조

김경수 경남지사가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사진=경남도청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헌법에 권력이란 단어가 딱 한 번 나온다. 도민이 주인이고, 우리가 주인들의 부름을 받은 일꾼이라는 사실을 늘 새겨 달라"


김경수 경남지사는 2일 공무원들과 첫 만남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의 국정 운영 핵심 철학을 도정에 그대로 반영하겠다고 여러 번 강조했다.

사회적 가치를 중심에 두고 공공의 이익과 공동체적 발전에 부합한 혁신과 인사를 하겠다는 의미다.

김 지사는 "헌법 제1조 2항에 모든 권력은 국민에게서 나온다고 했다"며 "일을 하다 보면 주인과 일꾼이 뒤바뀌는 경우도 있는데, 이런 헌법 정신이 도정에 관철될 수 있도록 경계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또, "경제적 가치나 효율도 중요하지만, 공공의 이익과 공동체 발전에 도움이 되고 기여한 사람들이 능력과 실력을 평가받도록 하겠다"며 인사에 대한 원칙을 분명히 했다.

이와 함께 "적재적소가 아닌 직무의 성격을 분석해 그에 맞는 사람을 배치하는 적소적재의 원칙과 청탁할 경우 반드시 불이익을 받도록 하는 이 부분은 반드시 지키겠다"고 밝혔다.

김경수 경남지사가 백팩을 메고 출근하고 있다.(사진=경남도청 제공)

김 지사는 "공공의 이익을 위해 일하다가 생기는 작은 실수와 문제들은 반드시 평가에서 면책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인권과 안전, 상생과 협력, 일자리 창출, 노동권, 환경, 사회통합 등 이런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능력을 평가받을 수 있어야 공직이 제대로 돌아간다. 국민에게 신뢰받는 공직사회가 되도록 도정을 혁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가치 중심의 도정이 되려면 현장에서 답을 찾아야 한다"며 "현장 목소리가 가까울수록 도정의 효율과 성공 가능성은 커진다. 늘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공무원이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경제와 민생을 살리고 경남을 바꾸겠다는 도정 운영의 방향과 원칙도 제시했다.

김 지사는 "필요하다는 말만 하지 말고 늘 통계와 지표로 설명할 수 있는 실용적이고 실사구시한 정책을 펼치고, 지방 정부의 필수 요인인 도민들의 능력과 집단 지성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참여와 소통의 도정이 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특히 "도민들이 참여하지 않고 소통하지 않는 도정은 100% 실패한다"며 "도지사도 공무원의 한 사람으로서 불필요한 의전과 행사는 가능한 한 간소화해달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공무원이 혁신의 대상이 될 수 없고, 참여정부 때 경험했던 것처럼 공무원이 혁신의 주체가 되지 않은 혁신은 절대 성공할 수 없다"며 "겸손하고 유능한 일꾼이 됐음 좋겠고, 함께 새로운 경남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김경수 경남지사가 직원들로부터 취임 축하를 받고 있다.(사진=최호영 기자)

이어 "선거에서 드러난 도민의 목소리를 공직자들도 무겁게 받아주시고 도정에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며 "지금 경남 경제와 민생이 어렵다. 도민에게 약속했던 핵심 과제들은 제가 꼼꼼치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김 지사는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취임식을 취소하고 국립 3.15 묘지와 충혼탑을 참배한 뒤 백팩을 메고 도청 출근길에 올랐다.

이후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인수인계서 서명과 취임 선서를 하는 것으로 민선 7기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