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한국당 해체…처음부터 다시 해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구태보수·수구 기득권 모두 버려야…확실한 세대교체"
"한줌 안되는 당권 놓고 아웅다웅 추한 모습 안돼"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겸 권한대행이 15일 오후 국회 예결회의장에서 열린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결과에 대한 비상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5일 6.13 지방선거 참패와 관련해 "보수 이념의 해체, 자유한국당 해체를 통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무사안일주의, 보신주의, 뒤에서 다른 생각하고 잿밥에만 눈독을 들이는 구태 보수를 청산하고, 노욕에 절은 수구 기득권을 모두 버려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선거는 국민이 한국당을 탄핵한 선거"라고 규정하고 "우리가 여전히 수구.냉전적 사고에 머물러 있다면, 국민은 점점 더 우리를 외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남북·북미 정상회담 등에 따라 어느때보다 높아진 한반도 평화 분위기를 외면하고 색깔론으로만 대응한 것을 자성한 것으로 읽힌다.

그는 "구태 청산과 기득권 해체 없이 자신을 희생하지 않으려는 보수로는 더 이상 설 자리가 없다"면서 "한 줌도 안 되는 보수당 권력을 두고 아웅다웅하는 추한 모습을 더 이상 국민 앞에 보여서는 안된다"고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한 "여전히 잿밥에 눈이 멀어 밥그릇 싸움이나 벌인다면 국민은 이제 우리를 완전히 외면하고 말 것"이라고 했다.

보수 진영에 대한 완전한 해체와 보수의 재건 등이 당 안팎에서 요구되고 있지만, 일각에선 당권 경쟁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을 지적한 것이다.

이어 "일신의 안일을 위해서, 자기 보신과 기득권 유지를 위해서 뒷전에 숨어 뒷짐 지고 있던 분들은 반성하라"고 촉구했다. 이는 책임있는 중진 의원들의 정계은퇴를 요구한 일부 초선의원들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기반이 흔들리고, 기둥이 뿌리 뽑힐 마당에 안방을 차지하고 아랫목을 차지할 생각이나 할 때가 아니다"라면서 "자기 혁신에 게을렀던 보수가 적당히 땜빵하고 땜질해서 적당히 주저앉으려 했지만 국민은 속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물러날 분들은 뒤로 물러나고, 확실한 세대교체를 이뤄야 한다"면서 "곪아 터진 아픈 상처를 두려워 외면하지 말고, 후벼 파내고 썩은 고름을 짜내야 한다"고 말했다. 대대적인 인적 쇄신을 언급한 것이어서 결과가 주목된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