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현직 시장·군수 7명중 6명 재선 또는 3선에 성공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한 충북의 현직 시장, 군수 등 기초자치단체장 7명 가운데 6명이 당선돼 재선 또는 3선에 성공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성열 증평군수와 자유한국당 정상혁 보은군수는 탄탄한 지지 기반을 토대로 '3선 연임'의 영광을 안았다.

그러나 3선에 도전했던 자유한국당 이필용 음성군수는 '정치 신인'인 더불어민주당 조병옥 후보에게 완패했다.

생환한 충북의 기초자치단체장 6명을 정당별로 보면 자유한국당 4명, 민주당 2명이다.


한국당 소속인 조길형 충주시장, 류한우 단양군수, 박세복 영동군수, 민주당 소속인 송기섭 진천군수는 재선 고지를 밟았다.

청주시와 제천시, 괴산군, 옥천군 4곳에서는 현직 단체장이 불명예 퇴진하거나 당내 경선에서 패배 또는 불출마한 곳이다.

현직 단체장이 출마하지 않은 곳에서는 높은 당 지지도를 등에 업은 민주당 후보가 모두 승리했다.

이로써 충북의 기초단체장은 민주당 7명, 한국당 4명으로 재편됐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