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1이닝 2K' 오승환, 4경기 연속 무실점


메이저리그 토론토 오승환.(자료사진=토론토)
'돌직구' 오승환(36·토론토)이 4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달렸다.

오승환은 14일(한국 시각) 미국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와 메이저리그 원정에 0-0으로 맞선 6회말 등판,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몸에 맞는 공 1개를 내줬으나 삼진 2개를 잡아냈고 피안타도 없었다.


지난 8일 볼티모어전 이후 4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이다. 평균자책점(ERA)은 3.64에서 3.52로 낮췄다.

오승환은 6회 선발투수 J.A 햅을 구원 등판했다. 첫 타자 윌리 아다메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기분좋게 출발했다.

C.J 크론을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냈지만 더 이상 피출루는 없었다. 오승환은 조이 웬들에게 유격수 땅볼을 유도했고, 크론이 2루에서 포스아웃됐다. 2사 1루에서 오승환은 카를로스 고메스를 역시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 이닝을 마무리했다.

그러나 팀은 오승환의 역투에도 패배를 안았다. 0-0으로 맞선 9회말 맷 더피에게 끝내기 안타를 맞았다. 볼티모어와 4연전을 쓸어담았던 토론토는 탬파베이 3연전을 모두 내주는 롤러코스터를 탔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