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증선위, 삼성바이오 2015년 前 회계처리 적절성도 따진다

"금감원 조치안, 자회사 지배력 판단 2015년도 회계 변경 문제만 지적"
"바이오젠 콜옵션 공시 문제도 이전 기간 회계 처리 타당성 검토 필요"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이 지난 7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열린 증권선물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2015년 이전 회계처리의 적절성도 따져보기로 했다.

13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증선위는 7일과 12일 두 차례 회의를 열고 삼성바이오 조치안에 대한 금감원의 보고와 회사·감사인의 소명을 들었다.

그 결과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2015년 이전 기간 회계 처리의 적절성도 검토하기로 했다.

금감원이 마련한 조치안에는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 판단과 관련 2015년도의 회계 변경 문제만 지적하고 있지만, 이전 기간 회계 처리의 적정성 여부도 함께 검토해야 정확한 판단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또 미국 합작사인 바이오젠이 보유한 콜옵션 관련 공시 문제도 이전 기간 회계 처리의 타당성에 대한 증선위의 판단이 정해져야 조치 수준을 결정할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됐다고 증선위는 밝혔다.

분식회계 여부의 핵심 쟁점인 회계 기준 변경과 공시 위반 모두 2015년 이전 회계 처리의 적절성을 보고 판단하겠다는 것이다.

증선위는 오는 20일 예정된 정례회의에서 당사자들 간 논박이 가능한 대심제를 통해 쟁점별 사실 관계 파악과 증거 확인을 일단락 지을 방침이다.

증선위는 두 차례 회의에서 제기된 의견에 대해 추가 논의를 한 뒤 그 결과를 증선위 판단에 반영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