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사막과 해변을 만날 수 있는 여행지 '무이네·호치민'

- +

뉴스듣기
올 여름 휴가를 대비해 어디로 떠날지 고민 중이라면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역시 여행객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베트남으로 향해보는 것은 어떨까.

자유투어 관계자는 "다채로운 문화유산과 자연경관을 간직하고 있는 베트남은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다양하다"면서 두 가지의 사막과 해변을 만날 수 있는 무이네와 호치민으로 향해 볼 것을 제안했다.

베트남의 하와이라 불리는 무이네는 아름답고 여유로워 한적한 휴양을 즐기고자 하는 이들에게 제격이다. (사진=자유투어 제공)
◇ 무이네

베트남의 하와이라 불리는 무이네는 아름답고 여유로워 한적한 휴양을 즐기고자 하는 여행객들에게는 최선의 선택이 될 수 있다.

야자수 그늘 밑으로는 해변도로가 쭉 뻗어 있으며, 도로를 따라 우측으로는 식당이 줄줄이 자리하고 있어 휴양지다운 면모를 뽐낸다. 바닷물도 깨끗하고 사람들도 친절해 편하게 하루 이틀 쉬기에는 안성맞춤인 여행지다. 특히 조용하고 로맨틱한 분위기의 밤바다와 파도소리가 바로 곁에서 들려오는 방갈로는 신혼여행객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추천 관광지로는 화이트 샌듄과 레드 샌듄이라 불리는 사막과 와인캐슬이다. 먼저 모래가 곱고 색깔이 밝아 화이트 샌듄이라고도 불리는 화이트 샌드에서는 사구에서 시트를 깔고 타는 모래 썰매가 유명하다.

지프를 타고 사막을 둘러볼 수도 있지만 그보다는 천천히 걸으며 사막을 느껴보길 추천한다.


베트남에서 가장 큰 도시 호치민에서는 시내관광을 즐길 수 있다. 사진은 호치민에서 가장 큰 성당인 노틀담 성당. (사진=자유투어 제공)
◇ 호치민

호치민은 사계절 언제라도 떠나기 좋은 여행지다. 열대 계절풍에 속해 여름에는 서늘하고 겨울에는 따뜻한 최상의 기후조건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베트남에서 가장 큰 도시답게 거리 곳곳에는 근사한 호텔과 상점, 레스토랑 등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베트남의 전통 건축물과 과거 프랑스 식민지 시절 지어졌던 유럽풍 건축물을 동시에 접할 수 있는 매력을 가진 것은 덤이다. 관광지가 있는 지역은 넓지만 동커이 거리가 있는 중심부는 대게 하루면 둘러 볼 수 있으니 참고하자.

자유투어가 베트남 무이네와 호치민으로 떠날 수 있는 여행상품을 준비했다. (사진=자유투어 제공)
한편 자유투어는 베트남 무이네과 호치민을 3박5일 일정으로 둘러볼 수 있는 베트남 패키지상품를 준비했다. 호치민과 붕타우 시내관광은 물론 사이공 강에서 선상디너까지 즐길 수 있다. 또한 반쩌우 유황온천을 체험할 수 있는 일정도 준비돼 있어 여행의 피로를 씻어내기에 안성맞춤이다.

베트남을 여행하는 일정 동안 특급호텔에서 머물게 되는데 호치민의 경우 '라마나 호텔 사이공'을, 무이네에서는 '샌듄스 비치 리조트&스파'를 이용한다.

패키지로 떠나는 여행임에도 불구하고 하루 오전은 자유일정으로 꾸며져 마음껏 베트남의 향취를 느낄 수 있다.

취재협조=자유투어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