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전북 추경 규모 놓고 민주평화당 전라북도 입장차

- +

뉴스듣기
임정엽 후보 추경 군산 예산은 400억 vs 전라북도 전북 관련은 1000억

,민주평화당 임정엽 전북지사 후보가 추경 예산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도상진 기자)
정부 추경 예산안에 반영된 전북 관련 예산 규모를 놓고 민주평화당 임정엽 전북지사 후보와 전라북도가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임정엽 후보는 17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 추경예산 가운데 군산에 배정된 예산은 400억 원에 불과하다며 전라북도가 추경 전략을 세우고 움직였는지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경남은 5조 8천억 원이 조선업에 투입됐고 해양 재건 계획에 따라 200척의 선박 발주가 풀렸다며 전북 홀대를 다시 꺼내기도 했다.

임정엽 후보는 대규모 프로젝트를 만들어 추진해야 큰 예산을 받을 수 있는데 송하진 지사는 급조된 예산안 고만고만한 사업만을 의미 없이 나열했다고도 비판했다.


그러나 전라북도는 추경예산 규모에 대해 전북 관련 예산 704억과 실업대책 등 일자리 고용유지 풀예산 사업까지 포함하면 1000억 원 규모라고 밝혔다.

규모가 큰 예산이 없다는 지적에 대해 전라북도 관계자는 추경예산은 이 시기에 집행 가능한 예산이 포함되는 것이며 주요 예산은 본예산을 통해 확보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예산에도 절차가 있는 것이며 자율주행 진흥형 미래 상용차 글로벌 전진기지도 절차를 밟은 뒤 본예산 과정에 넣는 것으로 발표됐다고 밝혔다.

임정엽 후보는 군산에 세워진 예산에 한정해 추경 규모를 봤고 전라북도는 전북과 실직 일자리 대책 예산까지 포함한 것으로 추경 규모를 설명하고 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