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바른미래 신용한 충북지사 후보, '충북형 분권 도정운영' 약속

- +

뉴스듣기

(사진=김종현 기자)
6·13 지방선거 바른미래당 신용한 충북지사 후보가 '충북형 분권형 도정운영'을 공약으로 내걸고 표심을 파고들었다.


신 후보는 17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도의 권력과 책임을 함께 나누고 연대해 아름다운 협치를 이루는 도정 운영을 펼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분권형 도정운영 방안으로 "여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도의회 합의 추천을 통한 '분권형 부지사'를 두고, 도민정책배심원단 역할을 할 '도민정책참여단' 설치를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신 후보는 아울러 "도지사와 분권형 부지사, 도민정책참여단장과 도의회 각 당 대표로 구성된 '분권도정위원회'를 구성해 도의회에 여야 합의 정책을 부의하고, 이 위원회의 심사를 통과한 '대통합 연대정책'이 본회의 최우선 결정 과제로 선정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신 후보는 "미래지향적 도정운영 시스템인 분권형 도정을 펴면 지역 내 갈등을 최소화 하고, 글로벌 경쟁 역량을 강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