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일 언론 "미국, 북에 6개월내 핵 반출 요구…테러지원국 제외 검토"

- +

뉴스듣기

(사진=조선중앙TV 캡쳐)
미국이 다음달 12일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사전협상에서 북한이 보유한 핵탄두와 핵 관련 물질,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일부를 6개월안에 해외로 반출할 것을 요구했다고 아사히신문이 17일 보도했다.

신문은 복수의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북한이 이러한 요구를 수용하면 미국이 '테러지원국가' 지정을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북한이 지난 16일 남북 고위급회담 연기와 북미 정상회담 재고를 경고하면서 북한과 미국이 물밑에서 팽팽한 줄다리기를 계속하는 것으로 신문은 분석했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9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났을 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새로운 대안'을 보여주었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보도한 바 있다.

신문은 "이번 미국의 제안이 당시 거론된 '대안'을 나타내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신문은 "북한이 12개 이상의 핵탄두, 50㎏ 이상의 무기용 플루토늄, 수백㎏의 고농축 우라늄 등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6개월 내 반출할 수량에 대해서는 북미 정상회담 이전의 실무협의에서 조정을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 반출을 수용할 경우 미국은 지난해 11월 재지정한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북한을 제외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렇게 되면 "중국과 한국 등이 관심을 보이는 대북 인도적 지원이 이뤄지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이 요구하는 국교 정상화와 체제 보장을 향한 하나의 단계가 될 수 있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신문은 또 북미가 비핵화 방법과 시기, 조건 등에 대해 계속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며 미국의 이번 제안도 그중 하나인 것으로 추정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체제 보장과 평화협정 체결이라는 '큰 대가'를 요구하는 반면 미국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핵 폐기를 단기간에 할 것과 생화학무기 폐기와 핵 개발 기술자의 해외 이주도 주장하고 있어 양측 간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은 것으로 신문은 분석했다.

이와관련해 대북 강경파인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최근 리비아식 모델을 북핵 해법으로 거론하면서 북한 핵무기의 미국 반출을 언급한 바 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