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높이로 도미니카공화국 잡은 한국, 넘쳐난 범실은 '옥에 티'

- +

뉴스듣기
블로킹 16-8로 압도…범실은 26-11으로 아쉬워

(사진=FIVB 제공)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세계랭킹 10위)이 높이로 도미니카공화국(9위)을 가까스로 잡았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6일 중국 닝보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2018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도미니카공화국을 세트 스코어 3-2(26-24 25-27 21-25 25-14 15-12)로 꺾고 대회 첫 승을 신고했다.


전날 복병 벨기에(13위)에 완패를 당하며 불안한 출발을 보인 한국은 도미니카공화국을 잡으면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배구 여제' 김연경은 팀 내 최다인 29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김수지(IBK기업은행)와 이재영(흥국생명)도 각각 18득점, 15득점을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높이로 따낸 승리다. 한국은 블로킹 16-8로 도미니카공화국을 압도했다.

김수지는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7개의 블로킹을 기록하는 집중력을 보였다. 김연경과 양효진(현대건설)도 3개씩의 블로킹으로 도미니카공화국의 공격을 막아냈다.

김수지는 5세트 막판 13-12 상황에서도 결정적인 블로킹으로 한국이 승기를 굳히는 데 일조했다.

하지만 넘쳐난 범실은 옥에 티로 남았다. 한국은 이날 무려 26개의 범실을 범하며 경기를 어렵게 풀어갔다. 도미니카공화국의 범실이 11개에 그쳤던 것과 비교하면 분명 아쉬운 수치다.

벨기에전에서 드러났던 리시브 불안은 여전했다. 선수들의 동선이 겹치고 공을 미루다 놓치는 장면 역시 또 나왔다.

첫 승리에도 만족할만한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한 한국. 선수들 간의 호흡 문제는 여전히 숙제로 남았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