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의 에어백' 장착한 GM도 뒤늦게 리콜 합류

국토부 요구에 사브 712대 리콜 착수키로…포드 무스탕 316대도 무상교체

벤츠에 장착돼 이른바 '죽음의 에어백' 논란에 휩싸였던 다카타 에어백 장착 차량들의 리콜 대열에 GM이 뒤늦게 합류했다.

국토교통부는 17일 "한국GM과 GM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해 판매한 다카타 에어백 장착 자동차들에 대해 자발적 시정 조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GM측은 개선된 에어백이 확보된 사브 712대에 대한 시정계획서를 제출했다. 또 개선된 에어백이 아직 확보되지 않은 캐딜락, 라세티 프리미어 등 5개 차종은 단계적으로 리콜을 실시하겠다는 계획서를 냈다.

다카타 에어백은 전방 충돌 등으로 펼쳐질 때 인플레이터의 과도한 폭발 압력으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튀면서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우려가 제기된 제품이다.

아직 국내에선 피해 사례가 생기지 않았지만, 해외 피해 사례가 속출하면서 지난 2016년 6월 국토부도 해당 제작사들에게 리콜을 요구한 바 있다.

이에 대부분의 업체는 국내 리콜을 결정했지만, GM측은 그동안 "자사 차량의 위험성이 아직 밝혀지지 않았고, 해외에서도 피해사례가 없다"는 이유로 이를 유보해왔다.

국토부 관계자는 "그동안 본사 임원 면담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리콜을 강력히 요구해왔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사브 716대의 에어백 교체는 오는 28일부터 이뤄진다.

이미 국내 리콜을 결정했던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의 무스탕 316대 역시 개선된 에어백 부품이 확보됨에 따라 오는 18일부터 무상 수리에 들어간다.

해당 회사들은 차량 소유자에게 우편이나 휴대폰 메시지로 시정 방법 등을 통지하게 되며, 이미 결함 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엔 비용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자신의 차량이 리콜 대상인지 확인하려면 '자동차리콜센터'(www.car.go.kr) 홈페이지에 접속해 차량번호를 입력하면 된다.
  • 확 달라진 노컷뉴스 앱다운로드
  • NAVER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 내 손 안의 라디오 레인보우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