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13년 만의 스크린 컴백 '나를 찾아줘' 크랭크인

- +

뉴스듣기
이영애, "과정이 좋다면 결과도 좋을 것" 기대감

(사진=워너브러더스코리아 제공)
배우 이영애의 13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 영화 '나를 찾아줘'가 지난 14일 크랭크인했다.


이영애는 박찬욱 감독의 복수 3부작의 마지막 영화 '친절한 금자씨'(2005년)에서 강렬한 연기변신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고, 이후 차기작 발표에 꾸준히 높은 기대와 관심을 모아왔다.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과 생김새부터 흉터 자국까지 똑같은 아이를 봤다는 의문의 연락을 받은 '정연'이 낯선 마을로 아이를 찾아 나서며 벌어지는 예측할 수 없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영애는 아들을 잃어버린 실의와 죄책감, 그리움으로 6년의 시간을 보내면서도 아이를 찾을 수 있다는 희망을 포기하지 않는 '정연' 역을 맡았다. 자식을 잃어버린 부모의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아픔부터 누구도 믿을 수 없는 상황 속 홀로 아들을 찾아 나서는 강인함까지 보여줄 예정이다.

배우 유재명은 작은 해안 마을 파출소에 근무하는 '홍경장' 역으로 합류했다. '홍경장'은 나름의 규칙과 은폐, 권력으로 유지해오던 마을에 실종된 아들을 찾겠다고 '정연'이 나타나며 균열이 생기자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는 인물이다.

충무로 신예 이원근은 '정연'이 아들을 찾을 수 있도록 곁에서 돕는 전국미아찾기협회 청년 '승현' 역을 맡았다. 극 중 '승현'은 어린 시절 부모를 잃어버리고 입양됐던 자신의 아픔이 되풀이 되지 않기를 바라는 청년이다.

박해준은 '정연'의 남편 '명국' 역을 맡아 이영애와 부부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나를 찾아줘'는 지난 11일 대본 리딩과 무사 촬영을 기원하는 고사를 마쳤다. 이날 처음 한자리에 모인 배우들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가운데에서도 캐릭터에 몰입한 모습으로 열기를 더했다.

이영애는 "오랜만에 이렇게 인연이 되어 만나게 돼서 감사하다. 3개월 간 서로 보듬어가고 정을 나누며 촬영하는 과정이 즐겁다면 그 결과 또한 좋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부족하나마 최선을 다해 열심히 촬영하겠다"라고 촬영에 대한 기대와 소감을 전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