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동생이 회장인데…" 수억원 가로챈 모자 사기단 검거

- +

뉴스듣기
부산 중견 기업 회장의 누이와 조카 행세를 하며 수억원대 사기를 친 모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영도경찰서는 사기혐의로 A(58)씨를 구속하고, A씨의 두 아들 B(30)씨와 C(2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5년 2월부터 3개월 가량 부동산업을 하는 D(47)씨 부부에게 "모친이 중견 건설사 회장이다. 선이자 명목으로 돈을 주면 모친에게 투자금을 받아 빌려주겠다"고 속이는 수법으로 8차례에 걸쳐 선이자 명목으로 2억5000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지난해 10월부터 2개월가량 D씨의 부인에게 "당신이 운영하는 식당을 인수할 테니 먼저 돈을 빌려달라"고 속여 8차례에 걸쳐 503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과 부산지역 중견 건설 회장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모자는 사기를 친 돈을 생활비나 사치를 하는데 썼다고 경찰은 전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