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美 인종차별 논란 스타벅스, CEO가 봉변당한 흑인만나 사죄키로

- +

뉴스듣기

스타벅스 최고경영자 케빈 존슨.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스타벅스 최고경영자 케빈 존슨이, 음료를 주문하지 않고 매장에 앉아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출동한 경찰에 연행된 흑인 2명을 직접 만나 사과하기로 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스타벅스 커피 매장에서 발생한 인종차별 논란으로 소비자들이 불매운동까지 벌이는 사태가 벌어지자 최고경영자가 진화에 나선 것이다.


사건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12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내에 있는 스타벅스 매장에서 '흑인 남성 2명이 음료를 주문하지 않고 매장에 앉아 있다'는 종업원의 신고를 받은 경찰이 흑인들을 체포하면서 발생했다.

체포된 이들은 곧바로 풀려났지만 주변 손님들이 스마트 폰으로 촬영한 영상이 소셜미디어에 공개되면서 인종차별 논란과 함께 스타벅스 불매운동으로까지 확산됐다.

흑인 남성들은 비즈니스를 위해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존슨은 "이번 사건은 비난받아 마땅하며 재발 방지를 위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