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졌나, 밀쳤나…조현민 갑질 목격자들 경찰 진술 엇갈려

가- 가+

경찰, 직접 조사 불가피할 듯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의 갑질 의혹을 내사하는 경찰이 "유리컵을 던졌다"는 진술과 "컵을 밀쳤다"는 엇갈린 목격담을 모두 확보했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대한항공 관계자에게서 "사람이 없는 곳으로 유리컵을 던졌다"는 진술을 받았다.


경찰은 하지만 "다른 관련자들 중에는 '유리컵을 밀쳤다'는 진술도 있다"고 설명했다.

조 전무가 지난 15일 귀국하면서 "물을 뿌리진 않았고 (컵을) 밀치기만 했다"고 한 주장과 비슷한 내용이다.

경찰은 갑질 의혹 당시 회의 자리에 있었던 광고대행사 관계자들을 이날 불러 목격한 내용을 들었다.

목격자들의 증언이 엇갈린 데다 조 전무가 유리컵을 던졌다는 진술도 일부 확보된 만큼 경찰은 조 전무를 직접 불러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 확 달라진 노컷뉴스 앱다운로드
  • NAVER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 내 손 안의 라디오 레인보우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