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김기식 원장 사표 수리 예정

- +

뉴스듣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판단 존중한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밝혔다.

윤 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앞서 이날 오후 선관위는 김 원장의 5000만원 셀프 후원 의혹이 공직선거법에 위반된다는 검토 결과를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김 원장의 각종 의혹과 관련 선관위에 객관적인 판단을 맡긴 만큼 하나라도 위법이 발견되면 사임토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때문에 선관위의 발표에 관심이 쏠렸던 가운데 선관위가 청와대의 질의 사항 4가지 중 한 가지에 대해 위법 결론을 내린 것.

김 원장은 이 직후 금감원 공보실을 통해 사의를 표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김 원장에 대한 초기 인사검증 과정 당시에는 "해외출장 건에 대해서는 민정수석실에서 검증을 했으나 후원금 문제와 관련한 자료는 (검토 대상에) 포함돼있지 않았다"고 말했다.

민정수석실에서 해당 자료를 갖고 있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서는 "조금 더 파악을 해 보고 말씀을 드리겠다"고 답변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