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드루킹 추천 인사 만났지만 부적격 판단"

가- 가+

"민정비서관이 A변호사 만나 자체 검증"…"드루킹 논란 무게있는 사안 아냐"

청와대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청와대는 16일 드루킹(필명)의 김경수 의원을 통한 청와대 인사청탁에 대해 "인사수석실로 추천이 들어왔었다"고 확인하면서도 부적합하다고 판단해 기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해당 추천인을 따로 만나기도 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드루킹이 김 의원을 통해 자신의 지인 A변호사를 주 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추천했다는 CBS노컷뉴스 보도와 관련, 일련의 과정을 설명하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이날 오후 김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2016년 드루킹이 먼저 자신을 찾아오면서 관계가 시작됐고, 처음에는 문재인 당시 후보를 돕는다고 이야기 했지만 이후에는 자신의 지인을 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추천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열린 인사 시스템을 고려할 때 추천 의사 정도는 전달할 수 있다고 판단해 청와대 인사수석실로 이를 전달했고, 청와대에서 거절했다고 부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의원의 기자회견 직후 이를 시인하면서 "당시 청와대 인사수석실에서 (해당 인물에 대해) 자체 검증을 했으나 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또 지난 2월, 인사 추천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태도를 바꾼 드루킹 때문에 김 의원이 백 비서관에게 연락을 했고 이 때문에 백 비서관이 해당 추천인을 만났다고도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백 비서관이 추천인에게 연풍문 2층으로 와달라고 해서 1시간 가량 만났는데, 여전히 인사에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해 특별한 조처를 취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 변호사 측 법무법인은 의혹에 대해 "A 변호사는 드루킹과는 법률문제와 관련해 질문이 있으면 답변을 해주던 사이에 불과하다"며 "총영사직 추천과 관련해 일체 사전에 상의한 적이 없었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해명한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인사수석실이 아니라 민정수석실에서 해당 추천인을 만난 이유'에 대해서는 "민정수석실 선에서 특별한 조처를 취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해 그 선에서 마쳤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드루킹 논란에 대해 "처음 이 문제가 언론에 나왔을 때부터, 누가 어느정도 관여돼있는지 파악할 만큼 무게있는 사안이 아니었다"며 "따라서 김 의원과 저희도 기억을 되살리면서 내용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 확 달라진 노컷뉴스 앱다운로드
  • NAVER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 내 손 안의 라디오 레인보우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