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이재명·전해철·양기대 "세월호 아픔 기억…함께 하겠다"

- +

뉴스듣기
안산 영결 추도식 참가·· 진상규명·재발방지 약속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은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내 세월호 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정부합동 추도식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경선후보와 부인 김혜경씨가 참석하고 있다.(사진=이한형기자)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경선후보 3명이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 내 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 영결·추도식에 참가해 '세월호의 아픔을 기억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이재명, 전해철, 양기대 등 3명 후보는 이날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추모의 글을 SNS 등에 일제히 올리며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 했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직 할 일이 많습니다...'란 제목의 글을 통해 진상규명을 강조했다.

"그날 국민들은 TV앞에 모여 무사귀환을 기도했습니다. 장비도 인력도 시간도 충분했지만 끝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지 벌써 4년입니다. 우리는 아직 그날의 진실을 알지 못합니다.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여전히 유효한 요구입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함께 하겠습니다."

세월호 정부합동 추도식에 참석한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경선후보.(사진=전 후보 캠프 제공)
전해철 후보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유가족, 미수습자 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면서 진상규명을 은폐한 박근혜 정부를 규탄했다.

"세월호 아픔을 기억하며, 유가족과 미수습자 가족 분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세월호 참사는 국민들에게'국가란 무엇이냐'를 성찰하게 했습니다."

"박근혜 정부에서의 진상규명 방해, 은폐가 있었다는 사실 역시 충격적일 수 밖에 없었습니다.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상 규명과 함께 다시는 이 땅에서 이러한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세월호 정부합동 추도식에 참석한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경선후보.(사진=양 후보 페이스북 캡처)
양기대 후보도 페이스북과 선거 캠프를 통해 유가족이 머무를 수 있는 공간 마련 및 추모공원 조성 등의 문제가 해결되야 한다는 의견을 전했다.

"안산의 분향소가 닫는다 해서 세월호가 갖는 의미도 사라지는 것은 아닙니다. 특히 세월호 진상규명을 위한 특위조사가 끝날 때까지 유가족들이 머물 수 있는 공간 마련이 절실히 요구 됩니다. 추모공원 조성문제도 조속하고 원만하게 해결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