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웹젠 '뮤 오리진2' 오늘부터 사전예약…CBT 26일 시작

- +

뉴스듣기
웹젠 2018년 미디어데이 글로벌 출시 라인업 발표

웹젠의 정통 MMORPG '뮤 오리진'이 3년 만에 원작의 세계관을 계승한 '뮤 오리진 2' 한국 서비스 버전을 출시하고 CBT를 시작한다.

웹젠은 16일 서울 양재동 L타워에서 2018 웹젠 미디어데이를 열고 첫 비공개테스트(CBT)를 앞둔 모바일게임 '뮤 오리진 2'의 서비스 일정과 해외에서 출시를 앞둔 자사의 신작 게임들을 공개했다. 16일부터 사전예약에 돌입해 26일 CBT를 시작한다.

웹젠은 국내외 게임시장에 주로 MMORPG 장르를 선보여왔지만 올해부터 스포츠/전략/경영시뮬레이션/SNG 등 장르를 대폭 확대해 해외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웹젠은 RPG외의 게임들로 게임 개발과 퍼블리싱 영역을 넓힌 것은 모바일게임 등 게임플랫폼이 확대되면서 해외에서 비 RPG를 선호하는 게이머가 늘어나고 있으며, 수요 역시 갈수록 다양해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국내 게임시장에서 모바일게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흥행 성적 부진을 타개하기 위해 글로벌 시장으로 주력시장을 넓히려 한다는 시각도 있다.


웹젠은 우선, 직접 개발해 글로벌게임 회원들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작한 모바일 골프게임 ‘샷온라인 골프(Shot Online Golf: World Championship)’와 모바일 당구게임 ‘풀타임(Pool Time)’등을 시작으로 스포츠게임의 서비스를 확대해 간다. 두 게임 모두 전세계 게이머들이 실시간으로 대결할 수 있는 ‘매칭 플레이’를 주요 재미요소로 삼고 있다.

웹젠은 두 게임을 개발/서비스하면서 자사의 스포츠게임 개발 및 사업력을 높이고, 이후 스포츠게임 분야에서 라인업을 확충해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내 개발사(맥스온소프트)와 함께 글로벌 게임시장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는 모바일 전략게임 ‘퍼스트 히어로(First Hero)’도 처음 공개됐다.

제국을 건설해 영지를 두고 경쟁하는 전략게임으로 영웅을 수집하고 강화하는 RPG적인 요소도 더했다. 총 7개언어로 서비스 되고, 편의를 위한 자동번역 시스템도 제공한다. 캐나다 등 일부 국가에 소프트 런칭을 시작한 후, 이르면 상반기 중 글로벌 서비스로 서비스 대상 국가를 확대할 계획이다.

‘판타지경영 SNG’를 표방하는 모바일 경영시뮬레이션 게임 ‘큐브타운(Qube Town)’ 역시 해외 시장을 목표로 웹젠이 처음 시도하는 장르의 게임이다.

생산과 제조, 커뮤니티, 미니게임, 탐험 등의 SNG기반에 RPG요소를 더해 기존 SNG와 차별화를 꾀했다. ‘큐브’ 모양의 캐주얼한 캐릭터와 100여가지 직업, 다양한 건물과 장식물로 판타지 마을을 건설하는 재미를 경험할 수 있다.

이외에도 웹젠은 중국에서 ‘천마시공’등 주요 파트너사들과 함께 준비하는 ‘H5 MMORPG’들의 개발과 일본에서 비공개테스트를 마무리하고 상반기 정식서비스를 앞둔 ‘뮤 레전드’의 준비 소식 등을 알리면서 2018년 해외 시장 진출을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웹젠은 올해 최대 기대작 중 하나인 모바일게임 ‘뮤 오리진2’를 피날레로 공개했다.

이날 처음 공개된 ‘뮤 오리진 2’는 전편 ‘뮤 오리진’에 비해 정교하게 설계된 게임시스템과 편의성, 수십종의 전투 지원 수호펫 및 탈 것 등 게임 콘텐츠를 크게 확장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뮤 오리진2’에서는 ‘크로스월드(Cross-world) 시스템’ 등 게임 서버 간의 장벽과 경계를 허무는 여러 장치들이 도입되면서 MMORPG의 게임세계관을 더욱 확장했다.

안드로이드 기기 이용자와 iOS 기기 이용자가 같이 즐길 수 있는 통합서버 시스템으로 사용자의 활동 범위가 우선 확대됐고, 개별 서버 들의 중간계 역할을 하는 ‘어비스(ABYSS)’에서 게임 내 타 서버 이용자들과 협동하고 경쟁하는 협력/대립의 전장 콘텐츠를 운영하는 ‘크로스 월드 시스템’을 구축해 단일 서버에 한정적이던 MMORPG의 세계를 한단계 업그레이드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16일 사전예약에 돌입해 26일 CBT를 시작한다. 정식 게임은 상반기 출시 예정이다.

한편, 웹젠은 5년 넘게 운영해 온 글로벌 게임포털 ‘WEBZEN.com(웹젠닷컴)’의 회원 저변을 넓혀 폭넓은 게이머들을 회원으로 유치하고 글로벌 퍼블리싱 사업의 기반을 다진다는 사업전략도 공개했다.

김태영 대표이사는 "해외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게임장르를 넓히고, 글로벌서비스 역량 확보를 위한 다국어 게임서비스 환경을 확보해 왔다"며 "전 세계를 대상으로 스포츠/전략/RPG 등 다양한 게임들을 서비스하면서 폭넓은 해외 게이머들을 게임회원으로 유치하겠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