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공공기관서 잇단 미투 폭로…경찰 수사 본격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경찰, 성추행 혐의로 지역 공공기관 전 간부 첫 구속영장 신청

부산지역 공공기관에서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는 미투(Me too) 폭로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강제추행 등 혐의로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전 팀장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진흥원에 근무할 당시 부하 여직원 2명에게 강압적인 신체 접촉이나 입맞춤을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부산시가 출연·출자한 공공기관이다. A씨에게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들은 계약직 신분으로 알려졌다.

A씨는 부하 여직원들이 진흥원 측에 피해를 호소하자 곧바로 사표를 냈다.

경찰은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부산관광공사와 부산디자인센터에 대해서도 내사에 착수했다.

부산관광공사 간부인 B씨는 부산관광벤션뷰로에 재직할 당시 여성 직원들과 인턴들에게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다.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는 B씨를 직무에서 배제하고 감찰에 들어갔고, 경찰도 B씨와 함께 근무했던 여직원들을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인 부산디자인센터 간부 C씨도 여직원들을 상대로 부적절한 발언을 하고 신체 접촉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시는 논란의 당사자가 고위 간부인 만큼 해당 기관의 외부 인사위원인 노무사를 통해 진상을 파악할 것을 통보했고, 경찰도 내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