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한국당 부산 기초의원 181명, 공천 신청해

16일부터 서류심사, 26일 이후 심사결과 발표해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이 6월 지방선거 구·군 기초의원 공천 신청을 마감한 결과 181명이 접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들 가운데 2030세대는 14명으로 집계됐다.


최연소 공천 신청자는 사하구 가선거구에 신청한 올해 만 27세인 한국당 청년부대변인 성보빈씨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앞서 공천신청을 마감한 한국당 부산시장 후보에는 서병수 현 시장과 박민식 전 국회의원이 냈다.

부산시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이종혁 전 최고위원은 중앙당에 정확한 공천 기준을 밝히라며 공천 신청을 하지 않아 무소속 출마 가능성을 열어뒀다.

16개 구·군 기초단체장 선거에는 38명(남 34명, 여 4명)이 신청했다.

이 가운데 동구(박삼석 현 구청장), 영도구(황보승희 시의원), 강서구(이종환 전 시의원), 사상구(송숙희 현 구청장) 등 4곳에는 단수 신청이 이뤄져 최종 후보가 될 가능성이 크다.

시의원 선거에는 71명이 신청해 공천 경쟁률 1.69대 1을 보였다.

부산시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6일부터 전체 공천신청자를 대상으로 서류심사를 한 뒤 오는 23∼23일 개별 또는 집단 면접을 실시한다.

서류·여론·면접 심사 결과를 토대로 오는 26일부터 기초단체장-시의원-구·군의원 순으로 단수 추천, 우선 추천, 경선 등의 방식을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