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부산교육청, 388시간 교사에게 돌려준다

평가업무 대폭 폐지
부산교육청이 평가업무를 대폭 폐지해 학교별 연간 평가업무 처리에 필요한 388시간을 교사들에게 돌려주기로 하는 등 업무 경감에 본격 나선다.

부산교육청은 올해부터 교육부의 전국 시·도교육청 평가체제가 바뀌는 것을 계기로 전국 최초로 학교에 부담을 주는 평가지표를 모두 없애는 것을 골자로 한 '부산형 평가시스템'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14일 발표했다.

교육부는 지난 1996년도부터 전국 시·도교육청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평가를 올해부터 '교육자치 역량 강화 정책'에 따라 교육감 주관 평가와 교육부 주관 평가로 이원화해 추진한다.

이에 따라 부산교육청은 이번 기회에 학교업무를 획기적으로 덜어주기로 하고 대책으로 '부산형 평가시스템'을 마련했다.

평가시스템 구축 기본방향은 ▲학교에 자료를 요구해온 평가지표 모두 폐지 ▲평가대상을 본청 각 부서로 한정하고 그 평가결과에 대한 서열화 하지 않기 ▲교육부 평가와 '부산형 평가시스템'을 연동해 평가업무 통합 준비 등이다.


그동안 교육부가 평가결과로 시·도교육청을 서열화하고 인센티브를 차등 지급함에 따라 시교육청과 교육지원청은 실적을 내기위해 모든 학교에 이에 필요한 자료를 요구해 왔다.

시교육청은 이번에 새로운 평가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학교현장 평가업무 담당자와 관리자를 중심으로 FGI(표적집단면접법) 및 설문조사를 실시하는 등 3개월동안 준비과정을 거쳤다.


이 과정에서 교육청은 지난해 교육부가 제시한 78개 평가지표(정량) 가운데 학교로부터 자료를 요구해야 하는 지표가 31개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했다.

학교에서 이들 지표를 처리하기 위해선 지표당 12.5시간이 소요되며 학교별 평가지표담당 교사가 31개 평가지표를 처리하기 위해 388시간 가량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했다.

부산교육청은 교사의 업무부담을 줄여 교육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번에 이들 평가지표를 모두 없앴다.

이에앞서 교육청은 지난해 12월 학교업무를 가중시키는 또 다른 주요 요인인 서열식 '교육지원청 평가'를 시행 20년 만에 폐지하는 결단을 내리기도 했따.

김석준 교육감은 "학교교육 정상화를 위해 학교에 불필요한 업무를 없애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지만 현장의 체감도는 여전히 낮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어 이번에 평가체제를 과감히 혁신했다"며 "앞으로 학교에 부담을 주는 행정업무도 과감히 축소 또는 폐지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