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프로농구 정규리그 평균 관중 역대 최소 2천796명

- +

뉴스듣기

(사진=연합뉴스 제공)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가 13일 막을 내린 가운데 관중은 전년도 대비 9.3%가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KBL은 13일 "2017-2018시즌 정규리그에 총 75만 4천981명의 관중이 입장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6-2017시즌 83만 2천293명에 비해 9.3% 줄어든 수치다.

경기당 평균 관중은 2천796명으로 지난 시즌 3천83명보다 감소했다.

프로농구 경기당 평균 관중이 3천명 미만으로 내려간 것은 1997-1998시즌 이후 올해가 20년 만이다.

1997-1998시즌에는 평균 2천831명이 들어왔고 올해가 2천 명대 관중을 기록한 두 번째 시즌이 됐다.

프로농구 평균 관중은 2013-2014시즌 4천372명을 기록한 이후 계속 내리막을 탔다.

정규리그 총 관중도 2014-2015시즌 104만명 이후로는 100만명을 넘기지 못했다.

이번 시즌 평균 득점은 84.1점으로 지난 시즌 79.1점에 비해 5점이 늘었으나 관중 증가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