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이명박 "국민여러분께 심려끼쳐 죄송"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및 불법자금 수수혐의, 다스(DAS) 관련 의혹 등을 받는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14일인 오늘 오전 9시30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 포토라인에 섰다.

이 전 대통령은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면서 "민생경제가 어렵고 안보환경이 매우 엄중한 가운데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다음은 검찰 포토라인에 선 이 전 대통령 입장 발표문.

이명박 전 대통령 입장발표문 전문
저는 오늘 참담한 심정으로 이자리에 섰습니다

무엇보다 민생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환경이 매우 엄중합니다.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끼쳐 대단히 죄송스럽습니다.

그간 저를 믿고 지지해주신 많은 분들과 이와 관련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분들께도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전직 대통령으로서 물론 하고 싶은 이야기도 많습니다마는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습니다.

다만 바라건대 역사에서 이번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합니다.

다시한번 국민들께 죄송스럽다는 말씀 드립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