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금융감독당국, 하나금융 겨냥 무제한 검사 반격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금융감독당국이 하나금융에 대한 전방위 공세에 나섰다. 수장을 잃은 금융감독원은 특별검사단을 구성해 검사에 착수했고 금융위원회는 "최대한 확실하게 조사하겠다"고 거들었다.

최흥식 원장이 사의를 표명한 다음날인 13일 금융감독원은 하나은행 채용 비리와 관련된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하나금융지주와 하나은행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모두 3개 반을 투입해 이날부터 다음달 2일까지 검사하되 필요하면 연장하기로 했다.

검사대상기간은 채용 비리 의혹이 불거진 2013년을 대상으로 하지만 역시 필요하다면 대상기간도 늘리기로 했다. 사실상 하나금융을 대상으로 무제한·고강도 검사에 착수했다는 뜻이다.

금감원은 검사 결과 최종결과만 감사에게 보고함으로써 독립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고 채용과 관련된 비위행위가 발견되면 관련자료 일체를 검찰에 이첩하는 등 검찰 수사에 협조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최 원장의 불명예퇴진으로 인해 체면을 크게 구긴 금감원은 하나금융 검사에 착수하는 분위기가 험악하다. 원장 대행인 유광열 수석부원장은 이날 임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현 상황의 위중함을 인식하고 결연한 마음으로 업무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금감원의 검사는 매우 엄격한 기준에 따라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최 원장의 주장처럼 단순히 추천을 했다는 이유만으로 책임을 지고 물러났으니 하나금융에도 같은 기준을 적용해 샅샅이 조사할 것이기 때문이다. 의혹의 당사자가 사임하며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다는 점도 금감원 검사의 강도를 짐작하게 하는 부분이다.

하나금융이 일단 금감원장을 쓰러뜨린 모양이 됐지만 부메랑이 될 가능성도 적지 않다. 하나금융 사장이었던 최 원장이 대학 친구 아들의 하나은행 입사지원에 '단순 추천'을 했다는 2013년에 하나금융 회장은 3연임을 앞두고 있는 현 김정태 회장이었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김정태 회장이 2012년부터 하나금융 회장이었다"며 "김 회장에 대한 감독 책임을 묻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금융위원회는 지난 1월 '2018년 업무계획'을 발표하면서 금융회사의 채용 비리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해당 금융사의 이사회에 최고경영자와 감사에 대해 해임을 건의하는 등 엄중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금융위원회도 거들고 나섰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금감원이 보다 공정하고 철저하게 조사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 만큼 제기된 2013년을 중심으로 하나은행 채용 전반에 대해 철저하게 사실 확인을 하겠다"며 "검사 인력, 검사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최대한 확실하게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조사가 감독기관의 권위를 바로 세우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히는 등 하나금융을 상대로 무제한 전면전을 예고했다.

또 "내부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것"이라며 "그렇다면 하나은행 경영진들도 이런 것들이 제보된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는 것이 일반적인 추론"이라는 최 위원장의 언급은 최 원장의 퇴진이 하나금융의 작품이라는 시각을 엿보게 하는 대목이다. 하나금융은 사실이 아니라고 펄쩍 뛰고 있지만 금융권 안팎의 시선은 모두 하나금융에 혐의를 두고 있다.

하나금융에 대한 검사가 금융권 전반에 여파를 몰고 올 수도 있다. 내부 추천을 받으면 은행 입사 때 서류전형을 자동으로 통과하는 것과 같은 특혜가 비단 하나은행 뿐 아니라 다른 금융사에서도 이루어졌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럴 경우 금감원과 겨루기 위해 하나금융이 던진 불씨가 전 금융권으로 확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