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갱협, "교육부 총신대 감사 실시하라" 촉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교회갱신을위한목회자협의회가 학내 갈등을 겪고 있는 총신대 사태와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교육부의 중재를 요구하고 나섰다.

교갱협은 지난 12일 "교육부는 불법으로 정관을 개정한 법인이사회와 교비 횡령 혐의로 형사소송을 당한 총장을 용인하고, 무수한 민원에 대해 소극적인 대응으로 총신 사태를 악화시킨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특별감사반을 투입해 줄것을 촉구했다.

교갱협은 또, "김영우 총장은 총회의 헌법과 결의를 무시하고 사회법에 의지해 탈교단, 탈총회를 시도하고, 총신 정상화를 위해 나선 원우들과 학부학생들을 불법집단으로 매도했다"며,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