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남북 및 북미정상회담 성공시 한국경제 긍정효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한국은행은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돼 북한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가 크게 축소되면 한국 경제에 긍정적인 효과가 날 것으로 기대했다.

한은은 13일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실에 제출한 이주열 총재 청문회 답변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은은 우선 국가와 국내기업 신인도가 높아져 자본조달비용이 줄고 금융·외환시장 안정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며, 특히 미국 금리인상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자본유출압력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은은 또 소비와 투자심리 개선으로 민간소비와 투자진작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와함께 외국인 관광객 증가를 통해 도소매와 음식·숙박 등 서비스업 경기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대중관계 개선으로 이어질 경우에는 사드 관련 갈등으로 지난해 3월 이후 급감한 중국인 관광객이 빠르게 회복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은은 다만 지정학적 리스크의 축소는 원화 강세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이 경우 수출에 부담을 주고 서비스수지 적자를 확대시킬 가능성도 있다고 경계했다.

한은은 또 아직 남북정상회담을 준비하는 단계이므로 대내외 경제효과를 구체적으로 분석하기는 이르다고 답변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