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현장] 타이거JK가 인정한 음악성…주노플로, 본격 활동개시

- +

뉴스듣기

텍스트를 입력하세요.
'한국 힙합의 전설' 타이거JK, 그리고 윤미래, 박재범. 래퍼 주노플로(Junoflo·본명 박준호)가 쟁쟁한 힙합 뮤지션들과 함께 작업한 자신의 첫 번째 EP를 들고 돌아왔다.

주노플로는 13일 오후 4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 무브홀에에서 첫 번째 EP '온리 휴먼(Only Human)' 발매 기념 언론 쇼케이스를 열고 앨범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미국 LA 출신 래퍼인 주노플로는 엠넷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 시즌 5,6에 연이어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당시 세련된 플로우와 리듬감 넘치는 랩으로 심사위원과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으며 준결승까지 올랐다. 프로그램 종영 이후 데뷔 싱글 '데자 부(Deja vu)'를 냈고, 각종 무대를 오가며 활발히 활동했다.

주노플로는 "'쇼미더머니' 이후 공연과 행사 광고 및 화보 촬영 등을 하며 지냈다"며 "동시에 앨범 작업을 병행했는데 작업을 모두 끝내고 이런 자리를 갖게 되어 기분이 좋다"며 미소 지었다.

'온리 휴먼'은 주노플로가 아티스트이자 인간으로서 느낀 철학적인 생각을 담은 자전적 음반이다. 주노플로는 이번 EP를 통해 자신의 음악 색깔을 확고히 드러낼 계획이다. 음반 콘셉트는 물론, 스타일링, 뮤직비디오 영상까지 두루 참여했고, 수록곡 전곡에 참여해 프로듀싱 능력도 뽐냈다.

주노플로는 "정식으로 발매하는 첫 EP인만큼, 저에게 의미가 남다른 음반이다. 그동안 집에서 혼자 작업한 믹스테이프만 냈는데 그때보다 신경을 많이 썼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Grapevine(포도주)'는 행복은 남이 아닌 스스로 만들어가는 것이라는 메시지를 담은 재즈 힙합 트랙이다. 박재범이 로맨틱한 느낌의 보컬로 곡의 매력을 더했고, 소프트한 알앤비 음악으로 주목받는 싱어송라이터 샘 옥이 멜로디 메이킹을 맡았다.

주노플로는 "'헛소문', '루머'라는 뜻으로 사용되는 단어에서 영감을 받아 곡을 썼다"며 "'쇼미더머니'를 통해 인연을 맺은 (박)재범이 형에게 피처링을 부탁했는데 아무런 주저 없이 승낙해줘서 고마웠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앨범에는 겉치레가 아닌 행동으로 보여주자는 메시지를 녹인 '언더커버(Undercover)', 예측할 수 없는 미래에 대한 약속과 다짐을 표현한 '노바디(Nobody)', 사랑에 대한 두려움에 대해 이야기한 '웨이 투 곤(way 2 gone)', 부와 명예를 원하지만 절대 돈에 끌려가는 사람이 되지말자는 다짐을 담은 '레비뉴(revenue)', 소중한 친구들에 대한 소중함을 표현한 '리얼 원스(Real Ones)' 등 6곡이 수록됐다.

앨범에는 소속사 필굿뮤직의 수장이자 '한국 힙합 전설'인 타이거JK와 윤미래를 비롯해 박재범, 블랙나인, 해쉬스완 등이 피처링으로 참여해 완성도와 듣는 재미를 더했다.

주노플로는 "철학적인 곡이 많아서 앨범이 담고 있는 메시지가 조금 무겁다"면서도 "운전할 때 듣기 좋을 만한 기분 좋은 음악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공백기 동안 부족한 한국어 실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했고, 직접 힙합 뮤지션들의 공연을 보러 다니면서 그들의 장점을 흡수했다"고 설명했다.

주노플로는 "앨범에 참여해준 모든 프로듀서분들게 감사하다. 특히 타이거JK 형이 많은 조언을 해주셨다"고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이에 현장을 찾은 타이거JK는 무대에 깜짝 등장해 응원을 건넸다.

타이거 JK는 "주노플로는 음악성이 뛰어난 래퍼이자 굉장한 노력파인 친구다. 몇 달 동안 하루에 한 시간 정도만 자면서 음악을 만들더라"고 칭찬하며 "작업 기간 동안 주노플로의 곡을 듣고 자극을 받은 래퍼들이 많았던 만큼,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응원을 건넸다.

주노플로는 이날 오후 6시 '온리 휴먼'의 전곡 음원을 공개하고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동시에 해외 활동에도 시동을 건다. 최근 전세계에 발매된 EA스포츠의 UFC 3 게임 사운드트랙에 참여했던 그는 이달 중 미국 텍사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뮤직 페스티벌 'SXSW 2018' 무대에도 올라 박재범과 합동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쇼케이스 말미 주노플로는 "'쇼미더머니'는 제 인생을 바꾼 쇼였다. 하지만 다시 나가고 싶지 않다"고 웃으며 "이제는 제 개인 활동을 통해 이름과 음악을 더 알리고 싶다. 장기적인 목표는 월드 투어"라고 힘주어 말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