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부산행', 가상현실 콘텐츠로 해외진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연합뉴스)
재작년 1천만 관객을 불러모은 영화 '부산행'이 가상현실(VR) 콘텐츠로 변신해 외국 영화 팬들을 만난다.

이 영화의 해외 세일즈를 맡은 콘텐츠판다는 싱가포르의 특수효과영상 제작사 비비드쓰리와 'VR 투어쇼' 글로벌 판권계약을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부산행'은 가상현실 전용영상과 게임 등 다양한 콘텐츠로 재탄생한다. 비비드쓰리는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를 거점으로 전세계에 콘텐츠를 공급할 예정이다.

비비드쓰리 관계자는 "다양한 감각구조를 적용한 VR 투어쇼를 통해 '부산행'의 스릴을 직접 경험하고 더욱 친밀한 추억을 만들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산행'은 전세계 160여 개 나라에서 개봉해 1억4천만 달러(약 1천492억원)의 극장 매출을 올렸다. 프랑스 영화사 고몽은 '부산행'을 영어 버전으로 리메이크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