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문대통령이 김영철에 90도로 고개숙여? 사실은…

- +

뉴스듣기
통일부 "호텔측 관계자가 김영철 단장 영접하는 사진"

가짜뉴스를 공유하고 있는 SNS. (사진=SNS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방남했던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에게 고개를 숙이며 악수를 했다는 가짜뉴스가 SNS를 타고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게시물은 북한 고위급대표단 방남 이틀째인 지난 26일 한 페이스북 사용자가 공유한 사진이다.

김영철 단장이 우리측 인사의 영접을 받는 장면으로, 뉴스통신사인 '뉴스1' 워터마크가 달려있는데, 김영철에게 깍듯하게 고개를 숙이며 악수를 하고 있는 오른쪽 사진 속 인물을 '문재인'으로 설명하고 있다.

공유자는 이 사진을 올리면서 "문XX는 고개도 못들고 요렇게 김영철은 한손으로 똑바로서서 악수하는데 문XX는 고개를 90도로 숙이고 왼손은 앞에 모셔놓고 악수하는데 감히? 얼굴이나 봤겠습니까?...ㅉㅉㅉ"라고 설명글을 올렸다.

'뉴스1' 원본 사진을 찾아본 결과 사진 자체는 합성된 것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누군가 사후에 '문재인'이라는 텍스트를 입힌 것이다.

하지만 사진 속 인물은 문재인 대통령이 아니다.

확인결과 '뉴스1' 사진 기자가 지난 25일 김영철 일행이 방남해 숙소인 워커힐 호텔에 도착했을 때 우리측 인사가 영접하는 장면을 찍은 것이었다.

사진을 설명하는 당시 기사는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 참석차 방남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통일선전부장)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25일 오전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 도착해 남측 환영인사와 악수하고 있다"는 내용으로 보도됐다.

복수의 사진 기자들은 "문재인 대통령일 수가 없다"며 "대통령이 등장하는 행사였다면 공식 풀기자가 아닌 이상 이렇게 근접 촬영하는 것 자체가 아예 불가능하다"고 전했다.

통일부 당국자도 "관련한 문의가 잇따라 여러차례 확인했는데 워커힐 호텔 관계자였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이용자가 통일부와 메시지를 주고 받은 내용. (사진=페이스북 캡처)
페이스북에는 통일부에서 "호텔측 관계자입니다" 라고 확인하는 메시지를 주고받은 내용을 캡쳐한 사진도 공유되고 있다.

하지만 문제의 가짜뉴스는 윤서인 웹툰 작가까지 인용하면서 만평을 그리는 등 계속 확산되고 있다.

윤서인은 '지켜보고 있다'는 제목의 한 컷짜리 만평을 그려 인터넷에 올렸는데, 하단에는 "고개라도 좀 숙이지 않았으면" 이라는 설명글이 붙어있고, "시사만화 그리기 시작한 이래 가장 분노하면서 그린 컷"이라며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사진=윤서인 SNS 캡처)
명시적으로 밝히진 않았지만 가짜뉴스 내용처럼 마치 문재인 대통령이 김영철에 고개를 숙이고 있고, 이를 천안함 사건 희생자들이 지켜보고 있는 것을 연상케하는 내용이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뻔히 들통날 것을 알면서도 카드로 써먹는다.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다"라며 "최초 유포자를 찾아 처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