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송비 대납'에 '특활비 2억 추가 수수' 의혹…MB 소환 임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박재완 당시 수석에게 국정원 특활비 2억원 전달…MB 약 17억 특활비 연루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 불법자금 수수 및 다스(DAS)의 미국 내 소송비용 대납 의혹 등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 소환을 앞두고 수사에 박차를 가하는 모양새다.

21일 검찰 관계자는 '2008년 이 전 대통령이 국정원 특수활동비 2억원을 박재완 당시 정무수석에게 전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박재완 전 수석 소환조사 당시 이미 조사했던 부분"이라며 해당 의혹을 규명 중임을 시사했다.

문제의 2억 원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당시 총무비서관)을 통해 1만원권 2만장이 담긴 가방 형태로 박 전 수석에게 전달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로써 이 전 대통령이 연루된 것으로 보이는 국정원 특활비 상납액은 17억5000만원 규모로 늘어났다.

검찰은 현재까지 김희중 전 청와대 1부속실장이 1억원, 김진모 전 민정1비서관이 5000만원, 장다사로 전 총무기획관이 10억원의 특활비를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전 기획관 역시 앞서 2억원 외 4억원의 국정원 특활비를 받은 혐의로 지난 5일 구속기소됐다. 주범은 이 전 대통령으로 검찰은 적시했다.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여기에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다스의 미국 내 소송비용을 삼성전자가 대납한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 전 대통령 소환이 임박했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지난 15일 이 전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16시간 넘게 조사했다.

이 전 부회장은 검찰에서 이명박정권 청와대의 요구를 받아 다스의 미국 소송을 대리한 '에이킨 검프'에 변호사 비용을 대납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대납 과정에는 이번에도 역시 김백준 전 기획관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조세포탈 등 혐의로 집행유예를 받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009년 12월 단독 특별사면을 받으면서, 삼성과 이 전 대통령 사이 모종의 '뒷거래'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도 나오고 있다. 검찰도 대가성 여부를 신중히 살펴보고 있다.

'다스는 MB 것'이라는 오랜 혐의를 밝히기 위해 관련자 진술과 증거를 다수 확보한 검찰은 평창 동계올림픽이 끝나고 다음 달 3월 초쯤 이 전 대통령을 소환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